2022 서울디자인국제포럼 3차 사전포럼 Part2

​2022 서울디자인국제포럼 3차 사전포럼


참석자 : 이현성(홍익대 교수), 이종혁(광운대 교수) 서승교(HiDD Group 대표), 

         홍태의(공공디자인 STU.dio 대표) 




서울시는 2014년부터 사회 문제 해결 디자인을 통하여 인지건강 디자인, 스트레스해소 디자인, 생활안심디자인 등의 유형을 제시하고 다양한 공공가치를 구현하는 디자인 사업들을 지속적으로 시행해 왔습니다. 디자인이 우리 삶 속에서 어떠한 문제를 발견하고, 어떤 방식으로 공공가치를 만들어 내는지 사례를 통해 살펴보겠습니다. 3차 사전포럼은 디자인의 역할–전략–방법이라는 세 가지 순서로 구성됩니다. 첫 번째는 ‘배려'의 디자인으로 고령화와 유니버설에 대한 디자인의 가치와 역할을 살펴보고, 두 번째는 일상 속의 문제들을 디자인을 통해 ‘해결’하는 전략의 사례, 마지막으로는 시민이 함께 만드는 ‘거버넌스’ 디자인의 의미에 대해 살펴보고자 합니다. 




TALK 2. 공공디자인이 변화시킨 일상 속 가치


 

[ 이현성 ] 

두 번째 주제는 공공디자인이 변화시킨 일상 속 가치입니다. 공공 문제 해결에 있어 디자인이 어떤 역할을 수행해야 하는지 알아보고자 합니다.  

마음풀 프로젝트는 청소년들의 스마트 기기 중독 및 디지털 과의존에 대한 디톡스와 학교 폭력을 예방하기 위해 진행된 사업입니다. 실내에 조성된 녹색의 생태공간이 정서적 측면에서 스트레스 감소에 도움이 된다는 '바이오필릭' 개념을 적용한 디자인 사업입니다. 


[ 홍태의 ] 

바이오 필릭은 1984년 에드워드 윌슨이라는 사회 생물학자가 제안한 개념입니다. 휴먼 스페이스 글로벌 리포트에 따르면 일상생활 속에 자연 녹지가 조성되어 있을 때 행복도는 15%, 생산성은 6%, 창조성은 16% 향상된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이는 우리의 일상이 녹지로 인해 더 행복해질 수 있음을 의미합니다. 마음풀 프로젝트는 이러한 내용을 기반으로 바이오필릭을 디자인 요소로 활용하였고,  청소년들이 흙과 풀을 직접 만지고 키우도록 유도하여 일상 속 스마트폰 의존도를 낮추고 스트레스 저감을 유도하였습니다.  


[ 이종혁 ] 

마음풀 프로젝트는 굉장히 과감한 프로젝트입니다. 학교 안에서 학생들이 개인적으로 반려나무를 관리하고 식물을 돌보는 활동을 촉진하고 이를 공동체 개념으로 확장하여 서로 더 많은 소통을 할 수 있도록 유도하였습니다. 학생들의 공통된 관심사의 소재로 녹지의 의미가 확장된 역할을 수행하고 있습니다. 


[ 이현성 ] 

학교 공간 안에 과감한 녹지 공간을 조성하는 것은 유지 관리 특면에서 사실 문제가 될 수 있습니다. 이에 서울시, 학생, 교사, 학부모, 학교 식물 관련 전문가, 관련대학교 그리고 관련 시민단체가 함께 모여 녹지의 유지 관리를 위한 협력형 거버넌스가 구성되었습니다. 공간을 매개로 다양한 사람들의 거버넌스가 구성되다보니 공동체에 대한 관심과 더불어 지역사회에 긍정적인 공공가치를 만들어 내고 있습니다.